미국은 북한의 위협에 대해 동맹국들을 안심시킬 필요가 있다.

미국은

미국은 주요 전략적 동맹국들이 붕괴되는 것을 막기 위해 북한의 공격으로부터 그들을 방어하기 위한 미국의 약속을 동맹국들에게 안심시켜야 한다고 전 나토 주재 미국 대사가 목요일에 말했다.

카지노 api 에볼루션

현재 독립적인 국제문제연구소인 시카고 국제문제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이보 달더 연구원은 미국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동맹국들이 핵능력을 보유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웹 세미나에서 “따라서 정말 중요한 것 중 하나는 워싱턴의 국민들이 적어도 억지력에 초점을 맞추는 것만큼이나 동맹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실패가 동맹국들로 하여금 북한이 위협으로 보지 않는 방식으로 행동하도록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그들의 핵 방어를 위해 필요할 때 우리가 거기에 있을 것이라는 동맹국들을 확신시키는 것은 초점이 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대럴더 대변인은 이와 같은 행동에는 동맹국에서의 미군 주둔을 없애는 것이 포함될 수 있으며,

미국은 북한의 위협에 대해 동맹국들을 안심시킬 필요가 있다

이는 많은 전문가들이 북한의 주요 전략적 목표 중 하나라고 생각하는 미국의 동맹이 해체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주한미군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개심을 대변한다고 주장하며 자주 철수를 요구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1일(한국시간) 미국의 주장은 적대적 의도가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한국이나 미국 등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주한미군을 주둔시키는 것이 핵 대응 능력을 갖추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고 달더는 말했다.

그는 “하드웨어 조각은 미국을 위협에 노출시키기 때문에 동맹국의 영토에 미군을 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 소프트웨어는 우리가 동맹국들을 핵무기 보유능력에 대한 논의에 끌어들인다는 것이며, 핵무기 사업에서 우리가 하는 일의 95%는

미국의 영토를 공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핵무기 문제와 확장억제에 대한 논의를 하는 것이 정말로 중요하다. 

핵공격으로부터 동맹국들을 보호하기 위해 한다”고 덧붙였다.

대럴더는 또한 미국이 동맹국들을 안심시키지 못하는 것이 군비경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과 (한국)에서 이들 국가의 핵능력 문제는 항상 뒷마당이고 어느 나라든 다른 나라, 특히 바다 건너편에 있는 나라에게 핵안보를

의존하는 것이 불편하기 때문에 뒷마당이라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한국에서 미국이 한국에 전술핵무기를 재배치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유력 정치인을 포함한 일부 한국 국민들도 자국을 핵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경제뉴스

다알더는 “미국은 핵무기를 포함해 그들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그곳에 있을 예정이었기 때문에 그들 스스로 그들을 가질 필요가 없었음을 재확보하는 것만이 실행 가능한 해결책”이라고 거듭 강조했다.